의정부시 숙원 예비군훈련장 이전 급물살 ...GB관리 변경안 통과 가능성 높아
의정부시 숙원 예비군훈련장 이전 급물살 ...GB관리 변경안 통과 가능성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시의 숙원인 호원동 예비군 훈련장 이전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자일동 이전 예정부지에 대한 그린벨트관리 계획 변경안이 국토교통부의 사전심의를 마치고 오는 6월 중앙도시계획위원회(중도위) 통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20일 의정부시에 따르면 최대 걸림돌이 됐던 자일동 산 153번지 일원 33만3천여㎡ 이전 예정부지의 환경등급 2등급지를 15%까지 포함시키는 데 지난해 11월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봤다. 앞서 시는 지난해 7월 8일자로 이곳에 시 예비군훈련장을 설치한다는 내용의 개발제한구역 내 도시계획시설 및 설치계획을 공고하고 주민공람을 했다. 이후 지난해 9월 경기도 도시계획심의를 마쳤다.

국토교통부는 그동안 시가 제시한 자일동 예정부지가 그린벨트로 환경등급 2등급 이상이 절반 이상이라며 부정적 입장이었다. 국방부 등 군 당국도 환경 1,2등급 지를 제외하면 훈련장 최소면적 기준에 미달, 다른 대체부지를 찾거나 현 부지를 현대화해 사용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으로 접점을 찾지 못했었다. 이런 상항에서 의정부시가 경기도, 군 당국, 국토부 등과 수차례 협의를 거쳐 국토부와 2등급지를 15%까지 포함시키는 데 사전협의를 마쳤다.

시는 이어 최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자일동 예비군훈련장 예정부지의 그린벨트관리계획 변경안을 심의할 중도위 회의일자를 조율, 오는 6월 중 중도위가 열릴 예정이다.

중도위 심의가 통과되면 시는 올 하반기부터 국방부와 이전에 대한 필요한 행정절차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빠르면 오는 2024년 이후 호원동 예비군 훈련장은 자일동으로 이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호원동 훈련장은 민간자본을 유치해 주민편익시설과 아파트단지로 개발하고 수익금으로 이전 예정부지에 훈련시설 등을 조성해 군 당국에 넘겨주는 기부 대 양여방식 개발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호원동 예비군 훈련장은 44만 1천528㎡ 정도로 1991년 들어설 때만 해도 외곽이었다. 하지만 15~16년이 지나면서 주변이 도심 주거지로 변하면서 소음 등 각종 문제로 이전 민원이 계속돼 왔다.

최종근 시 균형개발과장은 “예비군훈련장이 이전되면 훈련장으로 단절된 병무청 뒷길의 연결 등 호원권역 생활권의 도시기반시설 설치 등 일대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또 호원IC 개설 등으로 주변도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