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계열 군포 한국복합물류센터 화재 26시간 만에 진화
CJ계열 군포 한국복합물류센터 화재 26시간 만에 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발생한 군포시 부곡동 군포복합물류센터 화재가 일몰 후 강풍으로 꼭대기층으로 번지자 소방관들이 고가사다리차와 굴절차를 이용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21일 발생한 군포시 부곡동 군포복합물류센터 화재가 일몰 후 강풍으로 꼭대기층으로 번지자 소방관들이 고가사다리차와 굴절차를 이용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군포 한국복합물류센터의 화재가 26시간 만인 22일 낮 12시 30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이번 화재는 21일 오전 10시 35분께 부곡공 복합물류터미널 E동 앞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담배꽁초로 인해 시작된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화재로 연면적 3만 8천936㎡ 규모의 10층 물류창고가 불타 220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소방서는 추산하고 있다.

화재 당시 건물 안에 30여 명이 있었으나 모두 긴급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21일 오전 11시 18분께 최고 경보령인 대응 3단계까지 발령하고 소방대원 등 438명과 펌프차, 사다리차 등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특히 오후 2시 20분께 대응 1단계까지 낮아졌으나 강풍 등으로 인해 불이 꼭대기 층으로 번지며 대응 2단계로 상향 되기도 했다. 당시 현장에는 초속 16m의 강풍이 이어져 화재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

일몰 이후에는 추워진 날씨와 강한 바람으로 진화작업에 어려움을 겪자 현장에는 소방대원을 위한 열풍기가 긴급 지원되기도 했다.

불은 26시간이 22일 낮 12시 25분께 완전히 꺼졌다.

불이 난 E동 건물에는 한샘, 대한통운 등이 입주해 가구와 생활용품 등 많은 상품이 보관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피해액은 늘어날 수도 있다.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해 화재원인으로 지목된 담배꽁초를 쓰레기 분리수거장에 버린 20대 튀니지 국적의 외국인 근로자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CJ그룹 계열인 이곳 군포복합물류센터에서는 지난 2014년 10월에도 식자재 보관 냉동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10시간 만에 완진되기도 했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