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인 아내 살해ㆍ암매장 50대…징역 15년
베트남인 아내 살해ㆍ암매장 50대…징역 15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인 아내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하고 시신을 암매장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강동혁 부장판사)는 23일 살인과 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신씨(57)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신씨는 지난해 11월 16일 새벽 양주시 자신의 집에서 베트남인 아내 A씨(30)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범행 직후 A씨의 시신을 차에 싣고 고향인 전북 완주군 한 과수원 인근 들판에 암매장한 혐의도 받고 있다.

신씨는 2017년 베트남에서 A씨와 결혼했으며 범행 3개월 전 한국에 왔다.

이들 부부는 언어소통이 잘 안 됐고 경제적인 문제로 갈등을 빚었으며 사건 당일에도 심하게 다툰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해자를 잔혹하게 살해한 행위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면서 “다만, 다투는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이는 점, 피해자 유족과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말했다.

의정부=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