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원, 전통시장 및 지역상권 경제 활력 제고 위한 공모사업 44곳 선정
경상원, 전통시장 및 지역상권 경제 활력 제고 위한 공모사업 44곳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전통시장ㆍ지역상권의 활력 제고를 위한 ‘2020년 경기도 전통시장 공모사업’ 1차 사업 대상으로 오산 오색시장, 파주 문산자유시장 등 44곳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먼저 ‘명품점포 육성지원’을 통해 10개 점포가 선정됐다. 전통시장 내 경쟁력 있는 점포를 발굴해 단계별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총 88개의 점포가 인증됐다. 점포당 1천만 원 한도의 맞춤형 환경개선 등이 지원된다. 또 전통시장ㆍ상점가 내 창업 및 가업승계를 희망하는 만 39세 이하 청년 18명을 1차 선정, 점포환경 조성 및 홍보ㆍ마케팅 재료비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오산시 오색시장 ‘야맥축제’, 군포시 산본로데오거리상점가 ‘국화꽃 정원 조성’ 등 2곳은 시장별 특색과 연계한 아이디어 사업 등 시장에서 제안하는 내용을 지원하게 된다.

‘상인동아리 활동 지원’을 통해 전문교육을 위한 강사비도 지원된다. 수원시 반딧불이 연무시장 ‘행복충전 노래교실’, 구리시 구리전통시장 ‘줌바댄스’ 등 1차로 총 14곳을 선정했다.

곽규근 경상원 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소상공인들이 실질적으로 필요하고 도움되는 지원사업을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