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휴관중 도내 산림휴양시설 36곳 개장
코로나 휴관중 도내 산림휴양시설 36곳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휴관 중이었던 경기도 내 산림휴양시설이 문을 연다.

경기도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완화에 맞춰 휴관 중인 자연휴양림 17곳과 수목원 19곳 등 도내 산림휴양시설 36곳을 개장한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도와 시군이 운영 중인 축령산자연휴양림, 물향기수목원, 용인자연휴양림 등은 물론, 개인이 운영 중인 청평자연휴양림, 용도수목원, 곤지암 화담숲 등이 포함된다.

특히 유증상자 및 최근 2주간 해외방문자 이용 제한, 방문객 간 밀적 접촉 제한, 이용자 발열 체크 등의 방역 조치는 지속적으로 강화 실시해 이용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다만 긴장의 끈을 완전히 놓을 수 없는 시기인 만큼 산림휴양시설 내 야외공간만 운영하고 숙박시설과 전시관·목재문화체험장 등 일부 실내시설체험시설은 개방을 보류하기로 했다.

이들 시설은 코로나19 감염확산 추이를 고려해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로 전환되는 5월 6일 이후부터 점진적으로 개방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야외 산림휴양시설 재개는 그간 도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열심히 준수한 데 따른 결과”라며 “안전하고 쾌적한 산림휴양시설 이용을 위해 휴양시설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적극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