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코로나19 극복 상하수도 요금 30% 감면
광주시, 코로나19 극복 상하수도 요금 30% 감면
  •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 입력   2020. 04. 27   오후 3 : 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코로나19 확산 및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으로 인한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상하수도 요금을 30% 감면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상하수도 요금 감면 조치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지역경제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주민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했다.

상하수도 요금 감면대상은 광주시 상하수도 사용자 전체이며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5월 고지분부터 최대 3개월간 상하수도 요금의 30%를 감면받게 된다.

이에 앞서 시는 상하수도 요금 감면을 위한 법적근거 마련을 위해 ‘광주시 수도 급수조례’ 및 ‘광주시 하수도 사용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광주시의회에 제출했으며 지난 22일 제275회 광주시의회 임시회에서 일부 개정 조례안 2건 모두 심의를 통과했다.

시 관계자는 “상하수도 요금 감면으로 코로나19로 침체 빠진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다양한 시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