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한국복지대학교, 2020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 선정
국립 한국복지대학교, 2020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한국복지대학교(이상진 총장)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시행한 ‘2020년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ㆍ운영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ㆍ운영사업은 혁신적인 창작 및 창업활동 지원을 위한 공간을 전국적으로 확충해 메이커 문화 확산, 제조창업 저변 확대를 목적으로 국민 누구나 상상력과 아이디어를 직접 만들어볼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창작활동 지원사업이다.

한국복지대학교는 이번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 선정’을 통해 평택시와 경기남부권역 초ㆍ중ㆍ고 학생 및 지역 산업체, 지역 주민들에게 메이커 문화 확산과 창업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의 PM을 맡은 임진이 메이커교육센터장은 “유니버설 디자인을 기반으로 장애인, 비장애인 누구나 자유롭게 창작을 할 수 있는 대표적인 메이커 스페이스를 운영할 계획”이라며 “디자인씽킹, 인공지능 활용교육, 코딩교육, 톨페인팅 등 메이커 기본교육과 유니버설 디자인 장애인용품, 노인용품, 신체보조기구 개발 프로그램, 3D 프린터를 활용한 피규어 제작과 창업기업의 디자인 및 목업 제작 지원 등 4차 산업시대에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공간으로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복지대 이상진 총장은 “메이커 스페이스 사업에 선정된 우리 학교는 앞으로 대학ㆍ지자체ㆍ산업체ㆍ소외계층 지원기관 등이 협력하는 산ㆍ학ㆍ관 거버넌스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역사회발전, 현장실습, 취ㆍ창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