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영농철 전사적 농촌일손돕기 나서
NH농협은행, 영농철 전사적 농촌일손돕기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환 은행장, 직원들과 충북 진천군 소재 농촌마을 일손 도와
▲ 사진1
▲손병환 NH농협은행장(왼쪽)과 임직원들이 29일 충북 진천군 백곡면에서 영농철 농촌 일손돕기 활동을 진행했다.

NH농협은행은 손병환 은행장과 본부 경영기획부문 직원 40여 명이 29일 충북 진천군 백곡면의 한 농가를 찾아 농촌일손돕기 활동을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손 행장과 직원들은 고구마 심기 일손을 돕고, 해당 지역에서 생산한 ‘우수농산물 꾸러미’ 약 200여 개를 지역 내 소외 계층에게 전달했다.

손병환 은행장은 “농촌 지역 인구 고령화와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노동자의 국내입국 지연 등 심각한 일손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라면서 “농촌·농민이 어려울 때 언제나 옆에서 힘이 되는 농협은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농협은행은 앞서 27일에는 리스크관리부문, 28일에는 정보보호부문 직원들이 농촌 지원활동을 하는 등 본부 각 부문과 지역 영업본부별로 다양한 농촌 지원활동을 지속해서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