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한 밤의 강아지 학대 사건
[와글와글 커뮤니티] 한 밤의 강아지 학대 사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새벽 4시, 경기도 녹촌리의 한 식당 앞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누군가가 강아지를 학대하고 있다. 페이스북
지난 2일 새벽 4시, 경기도 녹촌리의 한 식당 앞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누군가가 강아지를 학대하고 있다. 페이스북

짙은 어둠이 깔린 새벽, 강아지 한 마리가 누군가로부터 학대를 받는 모습이 포착돼 많은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지난 2일 페이스북의 '남양주시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강아지를 찾는다는 한 누리꾼의 사연이 공개됐다. 해당 사건은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녹촌리에서 발생했다.

사연에 따르면 2일 새벽 4시께, 녹촌리에 위치한 한 식당에 누군가 강아이집을 부수고 강아지를 학대하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실제 영상에서는 강아지 한 마리가 누군가로부터 필사적으로 도망치려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하지만 강아지는 피하지 못했고, 줄에 묶인 듯 이리저리 끌려다니기까지 했다.

글쓴이는 "빨리 찾아야 살릴 수 있을 것 같아 도움을 요청한다"며 "경찰 분들 왔다 가셨고, 다른 매장 CCTV에 범인 얼굴이 찍혔다고 한다"며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연은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다. 누리꾼들은 영상 속 학대범을 향해 욕설과 비난을 퍼부었다. 동시에 학대 당한 강아지에 대한 안타까움을 숨기지 못했다.

누군가로부터 공격을 받았으나 무사히 돌아온 강아지. 페이스북
누군가로부터 공격을 받았으나 무사히 돌아온 강아지. 페이스북

다행히 사건은 하루만에 해결됐다. 잃어버린 강아지가 건강하게 돌아왔다는 메시지가 답글을 통해 전해졌다. 무사히 돌아왔다는 강아지의 모습도 사진을 통해 공개됐다.

동물 학대 범죄는 최근 처벌이 강화되는 추세다. 동물권 보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확산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지난달 20일 강아지 '토순이'를 학대하고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징역 8개월을 선고받은 바 있다.

동물 학대를 강력하게 처벌하자는 국민청원도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한 청원인은 "같은 생명이고 살아갈 권리가 있는 조그마한 아이들에게 무차별적인 폭력과 살해는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아무리 사람이 아니더라도 같은 생명을 물건 취급 하는건 생명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제발 말 못하는 반려동물들의 심정을 이해해주고 귀 기울여 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