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남국 당선인 출연 ‘여성 비하’ 인터넷 방송 전편 삭제 “강력 비판”
통합당, 김남국 당선인 출연 ‘여성 비하’ 인터넷 방송 전편 삭제 “강력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은 4일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안산 단원을 당선인이 출연했던 ‘여성 비하’ 인터넷 방송 전편이 삭제된 것과 관련, “증거인멸시도는 아닌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김성원 대변인(동두천·연천)은 이날 논평을 내고 “막말 당선자 김남국씨가 23차례나 고정출연했던 ‘여성 비하’ 인터넷 방송 전편이 삭제됐다고 한다”며 “벼룩도 낯짝이 있다던데 이 정도면 철면피가 따로 없을 지경이다”고 강력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만약 여성 비하와 막말, 외모 품평 등 저급한 발언이 난무해 청소년유해매체물 미(未)표시 혐의로 경찰 수사까지 받고 있는 방송의 삭제에 김남국씨가 관여했다면, 저질 방송을 인정한 것이자 범죄 의혹에 대한 증거인멸이 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은 ‘부적절한 대목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정도가 그렇게 심한 것으로 보여지지는 않는다’라며 기가 찬 발언을 서슴지 않았고, 김남국 씨는 자신이 직접 음담패설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황당한 궤변을 내놓으며 국민 앞에 제대로 된 사과조차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김남국씨는 이 외에도 통합당 후보에 대해 온갖 허위사실과 비방을 일삼으며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행태를 보여왔다”면서 “앞에서는 죄 없다며 시치미 떼고 뒤에선 온갖 공작에 나서는 꼴 사나운 모습이 진정 이 정권의 민낯인지 묻고 싶다”고 질타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말뿐인 성인지감수성 교육, 모르쇠 해명으로 어물쩍 넘어가려 생각지 말라. 증거인멸 정황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다”면서 “사실상 국민을 속인 김남국씨에 대한 즉각적인 징계 절차를 밟아 당선인 신분을 국민께 반납해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경찰은 김남국씨의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 신속한 수사를 진행, 막말 정치인의 불법 의혹을 정확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