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13일부터 순차적 등교…인천시교육청, 일선 학교에 대응 메뉴얼 배포 등 등교 준비
교육부, 13일부터 순차적 등교…인천시교육청, 일선 학교에 대응 메뉴얼 배포 등 등교 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오는 13일부터 순차 등교를 예고하면서 인천시교육청도 등교 준비에 돌입했다.

교육부는 4일 오후4시 공식 브리핑을 열고 13일부터 학년별 등교수업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지난 4월 9일 온라인 개학을 도입한지 25일만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진로·진학 부담 고등학교 3학년은 5월 연휴기간이 7일이 경과한 시점인 13일부터 등교수업을 받는다. 이외 대다수 학생의 등교수업은 5월 연휴기간 후 최소 14일이 지난 시점이 적절하다고 보고 20일을 순차등교 시점으로 잡았다.

이에 따라 오는 20일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이 등교를 시작하고 같은 날 유치원도 등원에 들어간다.

이후 27일부터는 고등학교 1학년과 중학교 2학년, 초등학교 3·4학년이 학교에 나갈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6월 1일에는 중학교 1학년과 초등학교 5·6학년이 등교하면서 최종적으로 모든 학생이 학교에서 수업을 받는다.

생활방역으로 전환한 직후부터 2주 후까지가 등교 시점으로 적절하다는 교원(57.1%)과 학부모(67.7%)의 의견을 고려한 조치다.

이에 따라 시교육청은 앞서 일선학교마다 배포한 등교 대응메뉴얼을 토대로 등교 준비에 돌입한다. 앞서 지난 3월 시교육청이 제공한 ‘코로나19 학교 대응메뉴얼’에는 일일 감염병 관리 대응 방법을 비롯해 수업·급식·방과후학교 등의 상황에서 유증상자 발생 시 대응 수칙 등에 대한 설명이 들어있다.

등교 직후와 급식 전 발열 상태를 확인하고 학교 여건에 따라 한 방향으로 앉기 및 급식 지정 좌석제 실시,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한 일시적 관찰실 운영 등에 대한 내용이 핵심이다. 또 발생감시팀, 예바관리팀 등 학교 내에 학생 감염병 관리조직을 구성해 대응체계를 구축하라는 내용도 포함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큰 맥락에서의 등교수업 대응 방안은 일선 학교에서도 이미 메뉴얼을 바탕으로 준비를 마쳤으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이제는 교육부의 세부 등교방침에 맞춰 구체적인 등교수업 방향에 대해 실무자들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교육부는 등교 1주일 전부터 모바일 등을 통한 나이스 시스템으로 발열 검사 등 자가진단을 할 예정이다. 상대적으로 등교일자가 빠른 고3 학생은 오는 7일부터 자가진단을 시작한다.

조윤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