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총장후보, 수업중 욕설 막말...자질논란 점화
인천대 총장후보, 수업중 욕설 막말...자질논란 점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인천대학교의 제3대 총장 선거전이 본격화하면서 특정 후보자에 대한 고발이 나왔다.

4일 복수의 인천대 학생에 따르면 예비후보자 5명이 경쟁하는 총장 선거에서 후보자인 A교수에 대한 학생들의 폭로가 나오고 있다.

과거 A 교수의 수업을 들었다는 학생들 사이에서 수업 도중 욕설을 하거나 폭언을 했다는 등의 폭로가 주요 내용이다.

인천대학생 B씨는 “오래 전부터 A교수가 학생들에게 욕설을 하고, 수업도 강압적인 말투로 해 불만이 많았다”며 “이번에 총장 후보로 나온 것을 보고 문제를 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인천대학생들의 익명 커뮤니티 게시판에도 A교수 관련 글이 올라왔다.

인천대 학생 C씨는 “2019학년도 1학기 강의 때 수업을 들었는데, 학생들에게 욕설을 심하게 많이 했다”며 “처음에는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것인줄 알았는데 점점 심해졌고, 학생 다리쪽으로 발길질을 한 적도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A교수는 잘못된 행동이라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애정의 표현이자 학생들의 실력을 늘게 하기 위한 조치었다고 해명했다.

A교수는 “내가 강의하는 금융경제학은 복잡한 수학 계산도 많고, 어려운 수업이라 초반 1개월동안 충분히 따라오지 못하면 나머지 3개월이 힘들어지는 수업”이라고 했다.

이어 “1개월동안 최대한 학생들이 따라올 수 있도록 만들려다보니 간혹 표현이 가혹했던 점은 인정한다”며 “오래 전부터 엄격하게 수업해 학생들을 많이 취업시키려는 의도였는데, 시대의 변화를 간과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의 취업을 위해 최선을 다하려던 마음이 그렇게 비춰진 것 같아 너무 가슴이 아프다”며 “학생들의 지적이 나온 만큼 방법론적으로 충분히 고민해 수업 방식을 바꾸는 방향을 찾겠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건희 2020-05-05 22:29:30
인천대 무역학부 재학 중인 학생입니다
기사의 후보자가 학생들에게 수업 중 욕설을 한 것은 사실이나, 제가 후보자의 수업을 들어본 바에 의하면 그 욕설은 "야 이놈아, 이새끼야 그게 아니지!" 이런 식의 학생들을 독려하는 차원에서의 발언이라고 보입니다.
실제로 금융 관련 수업이 후보자가 말씀하신대로 어렵고 중간에 포기하는 친구들이 다수입니다. 많은 학생들이 후보자의 그러한 강한 스타일 때문에 힘들어 하는 것도 사실이나, 오히려 후보자의 강단있는 수업 방식을 좋아하는 학우들은 지속적으로 후보자의 수업만 듣습니다. 못 가르치고 학생들에게 끌려다니며 소중한 학생의 시간을 빼았는 자질이 부족한 교수들에 비하면, 위 후보자의 수업은 질적으로 뛰어나고 꽉 차있습니다.
모든 학생의 의견을 수렴한 것이 아닌, 일부 학생들의 의견만 가지고 이러한 기사를 기고하신 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