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야구 경기도리그 개막 팡파르…5개 구단 5개월 대장정
독립야구 경기도리그 개막 팡파르…5개 구단 5개월 대장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광주 곤지암 팀업캠퍼스에서 열린 ‘2020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개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체육회 제공
8일 오전 광주 곤지암 팀업캠퍼스에서 열린 ‘2020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개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체육회 제공

프로 진출의 꿈을 키워가는 독립야구단들의 축제인 ‘2020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가 8일 오전 광주 곤지암 팀업캠퍼스에서 개회식을 갖고 5개월 대장정의 닻을 올렸다.

프로야구 진출에 도전하는 청년들의 꿈을 응원하고자 경기도가 지난해 전국 최초로 창설한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는 경기도와 경기도체육회가 후원하고, 경기도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ㆍ주관으로 성남 맥파이어스와 연천 미라클, 고양 위너스, 파주 챌린저스, 용인 빠따형 등 5개 팀 130여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대회 운영은 리그전 방식으로 팀당 46경기씩 총 115경기를 치뤄 1~5위까지 순위를 정하며 결선리그는 정규리그 2ㆍ3위 팀간 두 차례의 플레이오프를 거쳐 승리 팀이 결승에 진출, 정규리그 1위 팀과 3전 2선승제의 단기 승부를 벌여 최종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이날 개회식에는 이원성 경기도체육회 회장, 원춘희 경기도 체육과장, 김재철 경기도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 내빈과 선수단은 상견례를 실시하며 선전을 다짐을 다짐했고 김재철 도야구소프트볼협회장과 이원성 도체육회장은 각각 시구와 시타를 맡아 대회 개막을 알렸다.

이원성 도체육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님의 공약사업이자 경기도의 중점사업으로 추진된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는 프로야구 진출을 희망하는 청년에게 패자부활전 같은 기회다”라며 “우리 경기도체육회 역시 선수들의 꿈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재철 도야구소프트볼협회장은 “올해 경기도리그는 작년 대비 예산과 경기 수가 증대돼 선수들에게 재도전의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경기도와 경기도체육회 관계자 분들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전반기 종료 후 우수팀에 선정된 팀은 해외로 파견돼 현지 독립야구 또는 실업야구 팀과 교류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