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공익직불금 6월 19일까지 접수
광명시, 공익직불금 6월 19일까지 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다음달 19일까지 공익직불금 신청을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공익직불제는 농가 소득안정을 위해 농업인 소득을 일정 금액 보전해 주는 제도로 기존의 쌀·밭·조건불리직불제를 통합했다.

공익직불제는 0.5㏊ 이하를 경작하는 농가에 연간 120만원을 지급하는 ‘소농직불금’과 ㏊당 최대 205만원을 지급하는 ‘면적직불금’으로 나뉜다.

소농직불금은 경작면적 0.5㏊ 이하, 농가구성원 소유면적 1.55㏊ 미만, 농촌지역 거주기간 3년 이상, 농업 외 종합소득 개인 2천만 원 미만 및 가구 4천500만 원 미만 등을 충족해야 한다.

신청 대상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쌀·밭·조건불리 직불금을 1회 이상 정당하게 수령한 농업인 ▲후계농업인·전업 농업인·전업농 육성대상자로 선정된 신규 농업인 ▲신청 직전 3년 중 1년 이상 0.1㏊이상 경작한자이며 대상 농지는 2017~2019년까지 3년 중 1회 이상 직불금을 정당하게 지급받은 농지에 한한다.

신청은 직불 등록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지참해 광명시청 도시농업과(제2별관 3층)로 직접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코로나19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거주지 동 및 이름 성씨별로 날짜를 정해 신청 받으며, 오는 12월 대상자를 확정해 지급할 계획이다.

광명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동 및 성씨별로 신청일을 나눴으니 해당하는 날에 빠짐없이 신청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