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차의과대학, 코로나19로 멈췄던 대면 강의 재개 알리면서 학생들과 갈등
포천 차의과대학, 코로나19로 멈췄던 대면 강의 재개 알리면서 학생들과 갈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의과대학이 코로나19으로 멈췄던 대면 강의 재개를 알리면서 학생들의 반발로 진통을 앓고 있다.

10일 차의과대학교에 따르면 학교 측은 최근 정부의 생활방역 전환과 고교 등교 개학 현황 등을 토대로 전면적 대면 수업을 오는 18일부터 진행한다고 공지하고, 기숙사 입실도 15일부터 진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일부 학생들은 우려를 묵살하고 학교 측이 대면 수업을 강행한다는 것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또 학교 측이 열화상 카메라 설치와 시설 병역 등 대책을 내놨지만, 기숙사 등 공동생활 시설의 집단 감염 우려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은 없다는 지적이다.

한 차의과대학 학생은 “4월부터 대면 수업의 위험성 등에 대해 학교에 문제를 제기했지만, 학교 측은 성의없는 응답만 하다가 대면 수업을 재개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학교 위치상 장시간 대중교통으로 통학하는 학생도 많은데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학교 관계자는 “의과대학 특성상 실험 실습이 중요해 학생들을 위해서는 대면 강의를 더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총학생회와도 면담까지 한 후 결정을 내렸는데 학생들 반발해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학생들이 반발하는 상황에서 굳이 무리하게 대면 수업을 재개할 이유가 없다”며 “사안을 재검토해 내주 다시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