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계곡 거주 불법시설물 정비 등 하천 청정사업 박차
하천계곡 거주 불법시설물 정비 등 하천 청정사업 박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하천계곡 불법시설물 96%를 정비한 가운데 거주 불법시설 이주, 쓰레기 투기 단속 등 하천 청정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6월부터 ‘청정 하천·계곡 복원사업’을 역점사업으로 정하고 불법행위 근절 대책을 시행한 결과, 최근까지 25개 시군 187개 하천에 있던 불법 시설물 1천436곳 중 사람이 거주 중인 50곳과 집행정지명령이 내려진 3곳을 제외한 1천383곳이 철거됐다. 사업을 시행한 지 1년도 안 돼 불법 시설물의 96.3%가량이 모두 깨끗이 정비된 셈이다.

도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하천계곡주변 사람이 거주 중인 불법 시설물의 경우 소득·재산, 거주여건, 불법영업 정도 등을 조사, 구체적인 지원대상과 지원방식을 결정해 이주를 유도한 뒤 오는 7월 말까지 정비를 완료할 방침이다.

또 하천감시원 143명과 하천계곡지킴이 94명 등을 활용해 불법시설물 재발방지를 위한 감시 활동을 지속하고 불법시설 확인 시 즉시 고발 또는 강제철거하기로 했다.

아울러 여름 행락철을 대비해 시군별 ‘하절기 집중기간 대응계획’을 수립, 불편을 최소화하고 쓰레기 불법투기에 대한 집중단속·정화활동도 벌인다.

이와 함께 도는 ‘청정계곡 복원지역 도민 환원 추진 TF’를 구성, 불법시설물 철거 수준을 넘어 지역 주민·상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사업들을 추진한다.

이 밖에 방문객의 안전한 먹을거리를 위해 식품접객업소를 대상으로 위생수준 향상을 지원하고 청정계곡을 상징화한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제작, 다양한 홍보활동을 벌여 도민 호응을 유도할 계획이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