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강의에 달라진 스승의 날…인하대 교수-학생, 서로 위한 행사 눈길
온라인 강의에 달라진 스승의 날…인하대 교수-학생, 서로 위한 행사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생들이 11일 빈 강의실 칠판에 스승의 날 기념 메시지가 담긴 그림을 그린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하대 제공
인하대생들이 11일 빈 강의실 칠판에 스승의 날 기념 메시지가 담긴 그림을 그린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하대 제공

코로나19로 일선 대학들이 온라인 강의를 전면 도입하자 스승의 날 행사 풍경도 달라지고 있다.

인하대학교는 오는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제자사랑 이벤트로 집에서 수업을 듣고 있는 이들에게 간식 상자를 배달하는 ‘인하사랑은 간식을 싣고’ 행사를 준비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인하함께나눔장학기금과 대학발전기금을 기부한 교수들이 제자를 추천하면 과자, 라면 등 간식과 인하대 굿즈가 담긴 선물 상자를 택배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6일까지 신청을 받아 12일부터 200여명의 학생에게 선물을 전달 한다.

교수에게 영상을 만들어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 ‘감사는 랜선을 타고’ 행사도 열린다. 교수와 학생이 대면하지 못해 생겨난 공백을 영상으로 대신한다. 학생 3명 이상 모여 팀을 구성해 영상편지나 손 글씨, 퍼포먼스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담긴 3분 내외 동영상이나 사진을 만들어 제출한다. 오는 20일까지 모두 30개 팀을 모집해 제작비를 지원한다. 이 중 최우수, 우수팀을 뽑아 포상한다.

일부 학생들은 학교 빈 강의실을 찾아 작은 스승의 날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학생 4명은 이날 스승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담은 메시지로 칠판을 채우고 이를 사진으로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올렸다.

이번 이벤트를 함께 한 배혜진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학생(23)은 “평소와 같았다면 그동안 존경해왔던 교수님을 직접 찾아가 스승의 날을 축하드렸겠지만 이번엔 그러지 못해 칠판 그림을 준비했다”며 “학교에 나오지 못하고 온라인으로만 만나고 있는 교수님들, 친구들 모두 무사히 보냈으면 한다”고 했다.

김웅희 학생지원처장은 “이렇게 온라인으로 스승의 날을 보내야 하는 현실이 가슴 아프지만 이 시기를 무사히 보내고 다음 학기 건강하게 만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