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화학단지 조성, 시가 주민 공청회 없이 추진, 시의회는 동의?
안성 화학단지 조성, 시가 주민 공청회 없이 추진, 시의회는 동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 미양면 구례리에 화학 업종을 포함하는 일반산업단지가 들어서는 것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이 대책위를 구성하고 나선(본보 11일자 11면) 가운데 이미 안성시와 안성시의회가 동의하고 사업을 일부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12일 안성시와 안성시의회, 주민 등에 따르면 지난 1월 SK건설은 안성시 미양면 구례리 도시계획시설(근린공원) 59만8천488㎡에 민ㆍ관 공동개발 방식으로 산단 조성을 추진, 시에 C20(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 업종이 포함된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

이 과정에서 경기도와 안성시가 화학물질이 미칠 영향에 대한 대책 마련이나 주민 공청회 등을 외면한 채 사업을 일부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SK건설은 지난 1월22일 안성시에 의향서를 제출, 시는 사업의 당위성을 관철하고자 경기도에 단지 조성 지정권자를 위한 서류를 제출했다.

이후 안성시는 한국폴리텍대학 반도체융합캠퍼스를 방문, SK건설이 추진하는 단지 조성에 협력해 달라는 취지로 산학협력을 협의했다.

특히 안성시의회는 사업 추진에 관한 심사를 진행, 심사에 참여한 총 6명의 시의원 중 황진택과 유원형 의원을 제외한 4명의 시의원이 사업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산단에는 카드뮴, 크롬 화합물 등 35종의 특정대기유해물질과 구리, 납, 비소, 화합물 등 32종의 특정수질유해물질이 포함된 것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SK 관계자는 “단지 인ㆍ허가에 따른 환경영향평가 협의 시 유해물질에 대한 영향을 고려해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안성시 관계자는 “SK 측이 제안한 의향서는 경기도와 대학, 시의회를 거쳐 추진되는 상황”이라면서 “사업 추진이 가시화되면 주민 설명회를 개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