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도서관 및 공유지 주차장에 태양광발전시설 확충
고양시, 도서관 및 공유지 주차장에 태양광발전시설 확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온실가스 저감 및 에너지 자립률 향상을 위해 태양광발전시설을 확충했다고 12일 밝혔다.

고양시는 아람누리도서관 옥상, 차량등록사업소, 일산동구청 주차장에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했다.

이는 오는 2030년까지 에너지 자립률 20% 달성을 목표로 하는 ‘고양시 에너지비전 2030’을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해서다.

이번에 설치한 태양광발전시설은 매년 18만 7천k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친환경에너지 시설물이다. 연간 33t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하며, 소나무 5천 956그루를 심은 효과가 있다.

또 주차장에 설치한 태양광발전시설은 전력 생산은 물론, 여름철 주차 차량에 그늘을 제공하고, 우천 시 비가림막, 강설 시 차량에 눈이 쌓이는 것을 막아주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

한편 고양시는 ▲공유지 태양광시설, ▲시민햇빛발전소 설치사업,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사업, ▲미니태양광 설치 지원 사업, ▲LH와의 협약을 통한 공공임대주택 태양광설치 등 미세먼지 및 온실가스 저감과 환경문제에 대응하고 있으며 친환경에너지 생산설비를 확대ㆍ보급하기 위한 국ㆍ도비 확보 등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