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리처드 용재 오닐 초청 코로나19 특별 음악회 개최
명지병원, 리처드 용재 오닐 초청 코로나19 특별 음악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지병원은 오는 19일 오전 11시 병원 로비 상상스테이지에서 세계적인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의 코로나19 특별음악회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음악회는 생활 속 거리두기 수칙에 따라 현장 참석자들의 간격 유지를 준수해 진행된다. 또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국내ㆍ외 의료진과 함께 한다.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은 두 차례 그래미상 후보로 지명됐고, 에미상과 에버리 피셔 커리어 그랜트 상((The Avery Fisher Career Grant)을 수상했다. 또 미국 줄리아드음악원에서 비올리스트로서는 최초로 ‘아티스트 디플로마’를 받는 영예를 얻은 바 있으며, 올해는 타카치 콰르텟의 새 비올리스트로 합류했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중 1개 악장, 바흐의 G선상의 아리아, 슈베르트의 보리수, 슈베르트의 아베마리아, 본 윌리암스의 그린 슬리브즈, 섬집아기 등을 선보인다. 피아노 반주는 피아니스트 이소영 교수(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장)가 맡는다.

이왕준 이사장은 “코로나19 환자들을 치료하는 의료진 뿐만아니라 제한적이고 불편한 환경에서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일반 국민들에게도 음악을 통한 감정적 위로가 절실하다”면서 “힘들고 답답한 격리병실 속에서 투병중인 환자들에게도 심리적 안정과 치유에 도움을 주기 위해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한편, 리처드 용재오닐은 오는 22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 피아니스트 일이야 라쉬코프스키, 디토 체임버 오케스트라와 함께 코로나 극복 콘서트 ‘당신을 위한 기도’ 공연을 가질 예정이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