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만 경기지역 중소기업인 숙원 풀릴까…중기중앙회 경기지역본부, “인천지방조달청→경인지방조달청 개편 추진”
78만 경기지역 중소기업인 숙원 풀릴까…중기중앙회 경기지역본부, “인천지방조달청→경인지방조달청 개편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 경기지역본부(본부장 이기중)가 인천지방조달청을 광역청인 경인지방조달청으로 개편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에 20년간 해묵은 과제로 남아온 경기지역 중소기업인들의 숙원이 풀릴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기중앙회 경기지역본부는 조달청의 경기조달청 신설안으로 인천지방조달청을 경인지방조달청으로 개편하고, 경기남부와 북부에 각각 사무소를 신설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경기도에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78만 개의 사업체가 있을 뿐만 아니라, 조달사업 건수(20만 7천여 건)와 공공기관 수(3만 9천여 개) 역시 전국에서 가장 많다. 그럼에도 경기지역을 전담하고 있는 별도의 조달청이 없어 도내 기업들은 서울과 인천에 있는 조달청을 찾아가야만 하는 상황이다. 서울조달청은 경기 북동부 17개 시ㆍ군을, 인천조달청은 경기 서남부 14개시를 관할하고 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자 경기지역 중소기업계는 경기지방조달청 신설을 2008년부터 꾸준히 요청해 왔으나 번번이 행정안정부의 반대로 무산됐다. 행안부는 그동안 경기지방조달청 신설 문제와 관련해 다른 특별행정기관과의 형평성, 인천지방조달청 축소문제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최근 중기중앙회 경기지역본부가 행안부의 부담을 줄이면서도 중소기업인들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을 마련하면서, 도내 중소기업인들의 숙원이 해결될 수 있을지에 대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기중 본부장은 “20년 가까이 끌어온 경기조달청 신설 문제를 현실적으로 풀기 위해 업계 의견을 반영했다”며 “경기도와 함께 행안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도내 중소기업들은 경기조달청 부재 탓에 ▲서울ㆍ인천조달청 방문 시 추가시간 및 비용 발생 ▲지방조달청 제도 설명회서 경기도 기업 소외 ▲양 조달청 간 조달업무지침 차이로 인한 업무처리 혼선 등의 애로사항을 호소하고 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