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미래한국당, 연일 난타전
민주당-미래한국당, 연일 난타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이 연일 난타전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은 미래한국당의 독자 교섭단체화 가능성에 대해 연일 경고성 발언을 이어가며 비판하고 있는 반면 미래한국당은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은 당내 문제”라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를 논의하기 위한 여야 ‘2+2 회담’ 개최를 거듭 촉구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2일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당 결의를 위해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뿌리가 같은 한 몸통이다”면서 “마치 하나의 먹이를 두고 머리끼리 아귀다툼하는 한 몸통 두 마리 쌍두 뱀처럼 상임위원장 자리와 국고보조금을 두고 다투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미래한국당이 꼼수 교섭단체를 만든다면 민의를 거스르고 21대 국회의 정상적인 운영을 방해하는 몰염치한 행위”라며 “총선 후 통합을 약속한 국민과의 약속을 위반하는 동시에 민주주의와 21대 국회를 심각하게 파행시키는 일의 첫 시작이다. 특단의 대책을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인천 남동을)도 앞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미래한국당 원유철 당대표(평택갑)는 국고보조금을 받아내기 위하거나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얻어내기 위해 단 1분도 논의한 적이 없다고 했다”며 “그러나 이는 명백한 변명에 불과하고 이 말의 진정성을 느낄 국민이 얼마나 될지 의문이다”고 주장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이어 “만약에 이러한 시각이 억울하다면, 지금이라도 즉시 예측 가능한 합당 시간표를 제시해야 할 것이다”면서 “코로나19로 힘든 국민들께 작은 이익을 위해 큰 실망과 짜증을 안겨주는 꼼수와 반칙 정치를 즉각 중단하고, ‘일하는 국회’를 위한 국회 정상화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과의 합당은 반드시 할 것이고, 새롭게 선출된 주호영 원내대표와 소통해가며 합당의 방식·시기·절차에 대해 논의를 할 것”이라며 “미래한국당 당선인들의 총의 모으는 것도 중요하다. 당헌당규 절차에 의해 진행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원 대표는 특히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를 논의하기 위한) 여야 2+2 협의가 통합당과의 합당 전제조건은 아니다”면서 “합당 문제는 통합당과 한국당 형제정당 간 문제이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제 폐지는 여야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 지도부가 끊임없이 합당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 “합당 문제는 저희들이 알아서 하지 말래도 할 것이고 알아서 잘 할 것이다. 언제, 어떻게, 시기방식과 절차는 저희들이 협의해서 할 것이니까 여야 간 문제,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악법 나쁜 선거제도 폐지하는 데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