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거주 파키스탄 입국자 30대 엄마와 아들 코로나19 확진판정 받아
양주 거주 파키스탄 입국자 30대 엄마와 아들 코로나19 확진판정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는 해외입국자인 30대 여자와 10대 남자 등 2명이 코로나19 검사결과 확진으로 판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4월 30일 파키스탄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이들은 모자 사이로 입국 당시 무증상을 보였으며 자차를 이용해 삼숭동 자택으로 귀가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자가격리 해제 전인 지난 13일 양주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14일 저녁 최종 확진으로 판정됐으며 보건소 구급차로 안성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들과 접촉한 배우자와 자녀 2명 등 가족 3명은 13일 진단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2주간의 자가격리 후 다시 진단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시는 확진 판정 즉시 거주지 등에 대한 긴급 방역소독을 실시했으며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에 따라 가족 외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시보건소 관계자는 “자가격리기간 중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까지는 동선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며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한시도 방심하지 않고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양주지역 확진자는 타지역 7명(완치 2명, 치료중 3명, 사망자 2명), 양주시 6명(치료중 4명, 완치 2명) 등 총 13명이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