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코로나19 46번째 확진자…직장 동료 등 53명과 접촉
평택시 코로나19 46번째 확진자…직장 동료 등 53명과 접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7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 증설 현장 직원 A씨(33)가 동료 직원을 비롯해 총 53명과 접촉한 것으로 방역당국이 확인했다.

평택시는 이충동에 거주하는 삼성물산 직원 A씨가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회사 동료 49명, 의료인 및 지역 주민 4명 등 총 53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15일 발표했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6시 15분 기숙사를 나와 자차를 이용해 회사로 가 일을 했으며 오전 11시 8분부터 11시 45분까지 동료 5명과 함께 차를 타고 이충동 부부 설렁탕으로 가 식사를 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사장 내외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그는 회사로 돌아와 일하다가 오후 5시 퇴근해 기숙사에서 휴식했다.

8일에는 오전 6시 17분 기숙사를 나와 회사에 출근했으며, 오전 11시 27분부터 낮 12시 4분까지 동료 4명과 함께 차를 타고 가 서정동 주노네 한식당에서 밥을 먹었다. A씨는 이곳에서도 식당 직원 1명과 접촉했다. A씨는 회사로 돌아와 일하다가 오후 7시 20분 퇴근했다.

9일에는 오전 6시 50분부터 오후 5시까지 회사에서 근무했다. 일요일인 10일에는 오전 9시 25분 기숙사를 나와 자신의 차량으로 이충동 소재 365연합의원으로 가 진료를 받았다. 당시 접촉자는 의료인 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이후 기숙사로 돌아와 내내 머물렀다.

11일과 12일에는 회사 일을 하면서 관외를 방문하기도 했으나, 모든 일정 자신의 차량을 이용했기 때문에 회사 동료 외에 접촉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13일에는 오전 8시 41분 기숙사를 나와 자차를 타고 선별진료소로 이동,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기숙사로 돌아온 A씨는 같은 날 오후께 확진 판정을 받고 성남의료원으로 옮겨졌다.

평택시 관계자는 “A씨와의 접촉자는 모두 자가 격리 조처했으며, 코로나19 검사결과는 오늘 중 나올 예정”이라며 “A씨가 근무하는 삼성전자 고덕 현장을 포함해 모든 동선에 대한 방역을 완료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사를 맡은 삼성물산 측은 A씨가 접촉한 대상의 범위를 넓혀 총 998명의 직원에 대해 자체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했다”면서 “이 중 현재까지 920명이 음성판정을 받았고, 78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