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원 54번 확진자, 사흘간 주점·볼링장 방문해 31명 밀접 접촉
'코로나19' 수원 54번 확진자, 사흘간 주점·볼링장 방문해 31명 밀접 접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수원 54번 확진자’인 대학생 A씨가 증상 발현 전 사흘간 식당과 볼링장, 주점 등을 심야에 이용하면서 31명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수원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밤 인천 서구 14번 확진자 등 친구 6명과 서울 홍대 주점을 방문한 뒤 11일 가래ㆍ인후통 증상이 발현돼 검사를 받고, 1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9시45분께 친구 6명과 수원시 정자3동 ‘펀 비어킹 수원정자연꽃마을점’에서 술을 마신 뒤 걸어서 인근 ‘지슥이네 심야식당’에서 식사를 했다. 이어 9일 0시께 식당에서 나와 걸어서 ‘킹핀 볼링장’으로 이동, 같은날 새벽 2시59분까지 볼링을 즐기고 나서 귀가했다.

일요일인 10일에는 오후 8시55분 걸어서 ‘수원역 지하상가’를 경유해 매산동에 있는 ‘삼구포차 수원역점’에서 친구를 만났고, 이어 같은날 밤 10시부터 밤 11시12분까지 요리주점인 ‘역전 야시장’에서 술을 마셨다. A씨는 역전 야시장을 나와 택시를 타고 밤 11시35분 장안공원에서 내린 뒤 걸어서 집에 돌아갔다.

증상이 발현된 11일에는 집에서 생활했으며, 12일 걸어서 장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가 검체 채취를 했다. A씨는 코로나19 증상 발현 후에는 외부활동을 하지 않았으나, 그 전 사흘 동안 주로 심야에 친구와 만나 주점과 볼링장 등을 돌아다녔다. 이때 친구와 식당 종업원, 볼링장 직원, 주점 종업원과 사장, 택시기사, 가족 4명 등 총 31명의 밀접 접촉자를 발생시켰다. 외출 시 이동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볼링장과 식당, 주점 등에서는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접촉자 31명 가운데 친구와 가족 등 11명은 진단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고, 7명은 14일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나머지 1명은 타지역 거주자여서 해당 지역 보건소에 통보됐다. 수원시는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역전 야시장’에 있었던 사람은 팔달구보건소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볼링장과 주점 등은 다수의 사람이 이용하는 곳이어서 집단 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54번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에 있던 시민은 신속히 보건소에 신고하고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