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학교 개학 안전 TF팀’ 구성
광명시, ‘학교 개학 안전 TF팀’ 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18일 순차적인 초·중·고교 개학을 앞두고 학생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학교 개학 안전 TF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TF팀은 광명시, 광명교육지원청, 권역별 초·중·고등학교 운영위원장, 학부모대표, 어머니폴리스 외 2개 단체 회장 등 총 26명으로 구성됐다.

시는 이날 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공유하고, 개학에 앞서 학교 내 감염 예방을 위한 대책을 논의하고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한 학부모 대표는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 사태로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시에서 적극적으로 학부모가 참여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개학하면 학교에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이 많이 부족하므로 지원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학생 수가 적은 학교는 현재 열화상카메라가 없는데 교육지원청과 협의해 시에서 지원하도록 하겠으며 부족한 방역물품의 지원 방안도 마련토록 하겠다”며 “등교 시 안전거리 유지, 방역 활동 등 녹색어머니, 어머니폴리스, 학부모폴리스가 긴밀히 소통하고 연대해 학생 안전지키기에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광명시는 광명교육지원청, 학부모대표, 학원연합회 등 관내 교육기관과 지속적으로 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하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마스크 8만5천여 매, 손소독제, 소독약 등 방역 물품을 지원했으며, 온라인 개학에 따라 돌봄 교실에서 온라인 학습을 도와주는 학습코디네이터 33명을 21개 초등학교에 배치해 부족한 일손을 돕고 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