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티투어, 오는 23일부터 운행 재개
이천시티투어, 오는 23일부터 운행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정부의 코로나19에 대한 ‘생활속 거리두기 전환’ 방침에 따라 안전수칙을 준수해 이천시티투어를 오는 23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천시티투어 이용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버스에 탑승할 수 있으며 현장에서는 체온검사를 진행하고 발열 등의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탑승이 제한된다.

이천시티투어는 도시와 농촌에서 아기자기한 볼거리, 도자체험, 농산물수확체험, 돼지박물관, 공룡수목원, 롯데프리미엄아울렛, 쌀밥거리 등 최고의 가성비의 여행이며 지난해 6천여 명이 이용하는 등 인기상승 중이었으나 올해는 코로나19사태로 전면 중단됐다.

올해는 개인(순환형)과 단체(25인이상) 여행객을 위한 이천시티투어 2종의 상품을 운영한다.

새로 선보이는 개인 순환형은 매월 첫째주, 셋째주 토요일에 이천역에서 시작해 하루 5회 지정코스를 순회하며 이천의 구석구석을 여행하는 상품으로 이용자는 사전 예약 없이 당일 현장에서 현금 또는 카드로 승차권(1인 2천원)을 구매해 이용할 수 있다. 단, 입장료(유료관광지의 경우), 식사, 여행자보험 등 기타비용은 본인부담이다.

운행코스는 첫째주(A코스)와 셋째주(B코스)를 달리해 이천의 여러 관광지를 선택해 볼 수 있도록 짜여졌다.

25인이상 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그룹시티투어는 찾아가는 투어버스 상품으로 사전예약이 필요하고 기본?체험?프리미엄코스로 구성되었으며 단체가 원할 경우 맞춤형코스로도 진행된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