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동굴, 직원채용 예산 삭감 파행운영 우려
광명동굴, 직원채용 예산 삭감 파행운영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대표 관광명소인 광명동굴이 최근 예산 삭감 등으로 직원 채용에 차질을 빚으면서 파행운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0일 광명시와 광명도시공사에 따르면 지난 1월1일 광명동굴 운영권이 시에서 공사로 이관됨에 따라 그동안 이 곳에서 근무하던 시 소속 12명의 직원 중 공무원 4명은 이달 말까지 근무를 종료할 예정이며, 8명의 계약직 인력은 이미 계약 종료된 상황이다.

공사는 이 같은 결원을 보충코자 지난 7일 9천500여 만원의 추가경정예산안을 광명시의회 원포인트 추경에 제출했지만 전액 삭감되면서 다음달 1일부터 12명이 감원된 채 광명동굴을 운영해야 하는 실정이다.

특히 공사는 인력부족으로 광명동굴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원활한 서비스 제공이 어려워 지면서 운영에 혼선을 빚을 것을 우려하고 있다.

또한 다음 추경이 예정된 7월에 예산을 확보할 경우 직원채용 후 신입교육 등 절차를 거쳐 오는 9월에서야 신규 직원을 투입할 수 있는 등 한 달 이상의 운영 공백이 예상되고 있다.

광명도시공사 관계자는 “현재 시급하게 인원을 채용해야 신입교육 등 절차를 거쳐 다음달부터 현장에 투입할 수 있는데 예산이 전액 삭감돼면서 운영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와 관련 광명시의회 관계자는 “현재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급한 재난 예산이 우선이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직원 채용 예산을 삭감할 수 밖에 없었다”며 “특히 1천여 명의 지원자가 몰리는 직원 채용 절차를 진행할 경우 관내 학교를 시험 장소로 사용해야 하는데 이는 코로나19 정국과는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