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미라클, 경기도독립야구리그서 선두 질주
연천 미라클, 경기도독립야구리그서 선두 질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챌린저스에 6-4 승…용인 빠따형, 콜드승 거두고 2연승

연천 미라클이 ‘2020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서 4승째를 거두며 선두를 지켰다.

연천 미라클은 22일 광주시 팀업캠퍼스에서 열린 대회 6차전서 선발 최종완이 6⅓이닝을 던져 9피안타, 9탈삼진으로 1실점 호투를 펼치고, 10안타를 집중시킨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13안타를 친 파주 챌린저스를 6대4로 꺾었다.

이로써 연천 미라클은 4승1무1패로 이날 승리를 거둔 용인 빠따형과 파주 챌린저스(이상 3승3패)를 제치고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미라클은 2회초 2사 후 연속 볼넷으로 만든 만루 기회서 홍성윤이 좌전 적시타를 쳐 2점을 선취했다. 이어 미라클은 4회 1사 뒤 이희준의 중월 3루타에 이은 김대훈의 유격수 앞 땅볼로 1점을 보태 3대0으로 앞서갔다. 반격에 나선 챌린저스는 5회말 1사 3루서 이준호의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가 터져 1점을 만회했다.

이후 7회까지 주춤하던 미라클은 8회 안타 없이 1점을 뽑아낸 뒤 9회 1사 1루서 장태웅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터뜨려 6대1로 점수차를 벌렸다. 챌린저스는 9회말 마지막 공격 2사 1,2루서 이하님이 좌중월 3점 홈런포로 응수했으나 전세를 뒤집지는 못했다.

한편, 앞서 벌어진 경기에서 용인 빠따형은 사사구 15개를 남발하며 자멸한 고양 위너스에 15대5, 7회 콜드게임승을 거두고 2연승을 달렸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