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한반도 평화도시 실현, 제도적 틀 완성 한다
파주시, 한반도 평화도시 실현, 제도적 틀 완성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의 시정방향을 설명하고 있는 최종환 파주시장

파주시가 한반도 평화도시 파주 정체성을 확고히 하기 위한 제도적 틀 완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4일 파주시에 따르면 ’파주시 평화도시조성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조만간 발주키로 했다. 앞서 파주시는 지난 3월 전국 기초지자체 최초로 독자적으로 인도적 대북지원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된데 이어 ‘파주시 평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 를 제정하는 등 평화도시 실현을 위한 법적 토대를 마련했다.

파주시는 이번 용역에서 파주를 평화도시 조성을 위한 ▲평화도시 조성의 기본방향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사항 ▲비무장지대의 보존과 평화적 활용에 관한 사항 ▲평화·통일교육 활성화에 관한 사항 ▲평화도시 조성을 위한 민·관 협력에 관한 사항 등을 담을 예정이다.

서병권 파주시 남북협력팀장은 “ 관연 조례 구축과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된 파주시가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의 정체성을 실현하는 제도적 틀을 완성해 나가는 것이 이번 용역 의미다”면서 “ 기존 평화협력 추진사업을 면밀히 분석하고 향후 5년간 연차별 추진방안을 모색해 남북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장기비전을 구축, 한반도 평화수도에 걸맞는 평화도시조성 기본 방향을 설정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북미, 남북관계의 흐름과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면서 지방정부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을 준비해 평화도시로서의 역량을 키울 것”이라며 “평화도시 조성을 위한 종합적인 기본계획을 수립함으로써 평화와 번영을 위한 남북교류협력, 시민과 함께하는 평화ㆍ통일교육, 평화도시 네트워크 및 민ㆍ관 협력 등 관련 세부 사업을 더욱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파주=김요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