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한경대와 복지대 통합 둘러싼 시민단체 반발, 총장 퇴진 움직임 보여 논란
안성 한경대와 복지대 통합 둘러싼 시민단체 반발, 총장 퇴진 움직임 보여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한국복지대학교와 한경대학교가 통합을 추진, 평택지역에서 우려의 목소리(경기일보 21일자 10면)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안성지역에서도 지역경제 붕괴를 우려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24일 한경대와 안성시민들에 따르면 안성 소재 한경대와 평택 소재 복지대는 현재 교직원과 학생을 대상으로 통합에 대한 온라인으로 찬ㆍ반 투표를 진행, 지난 18일부터 시작해 25일 마감할 예정이다.

투표에는 한경대 5천600명, 복지대 680여 명이 참여하며 투표수의 과반수 찬성을 얻으면 통합된다.

양 대학은 통합에 앞서 지난해 4월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협의회를 구성한 후 같은해 12월께 교직원과 학생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후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통합 기본 원칙과 세부 계획 기준을 마련하는 등 통합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통합문제를 놓고 안성시와 안성 지역단체들이 지역경제 붕괴가 우려된다며 집단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특히 지역단체들은 대학 통합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한 기자회견과 집회를 개최하고, 통합에 대한 책임을 물어 한경대 총장 퇴진 운동까지 벌인다는 방침이다.

김보라 안성시장과 신원주 안성시의회 의장도 최근 한경대를 방문해 안성 지역경제를 우려해 통합에 결사반대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대와 복지대는 지난 2007년과 2009년에도 2차례 통합을 추진했지만 60%의 학생감원 문제와 교육부의 반대로 결렬된 바 있다.

안성의 한 지역단체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A씨는 “통합이 된다면 당장은 문제없겠지만, 앞으로 10년안에는 지역에 다양한 문제들이 발생할 것”이라면서 “통합은 절대 있을 수 없다. 25일 오전에 기자회견을 갖고 통합의 부담함을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경대 관계자는 “복지대가 한경대에 일부 편입되는 것”이라면서 “다양한 학과 신설이 가능한 만큼 학생들 취업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도 그만큼 활성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