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직원 징계 형평성 논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직원 징계 형평성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하 진흥원)의 직원 징계를 놓고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부천시 협력기관 및 공기업, 출자출연기관 노동조합 연합체인 부천지역공공노동조합연합(이하 부천공공연합) 등이 공식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하는 등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25일 진흥원과 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진흥원은 지원사업의 공정성을 위해 지원사업 심사의 관계자가 아닌 제3의 인물이 각 지원사업의 심사를 감독, 평가하는 공정평가운영단을 출범했다.

공정평가운영단 시범 운영을 위해 직원 7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이런 가운데, 자발적으로 참여한 직원들이 회의를 통해 평가의 공정함을 위해 2인 이상이 참관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러나 이 원장에 의헤 일방적으로 1인 참관으로 수정되자, A차장이 불참을 통보하며 사내 인트라넷 게시물에 댓글로 부당함을 올렸다.

이에 노동조합 B위원장도 댓글에 공감을 표시했다.

이 같은 논란이 일자 진흥원은 업무지시 거부와 확인되지 않은 악의적인 허위의 글을 올려 원장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A차장과 B위원장 등을 인사위원회에 회부해 각각 이달 19일부터 2개월의 정직 처분을 내렸다.

부천공공연합 의장인 B노조위원장은 “사내 게시판은 직원들의 소통 공간”이라면서 “욕설 등이 있는 글도 아니고 의견을 개진하는 글에 ‘악플’이라고 지칭하며 중징계하는 건 직원들의 입을 막겠다는 처사”라며 “공정평가운영단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만큼 이를 철회할 권리도 있는데 이를 문제 삼아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정직 2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내린 것은 부당하다”며 재심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런 가운데, 진흥원은 논문표절 논란과 공익제보자 신원 공개로 형사고발된 직원 C씨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으나 당사자의 이의 제기로 재심위에서 징계가 취소돼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노동조합은 혁신과 소통을 취임 일성으로 내놓았던 원장이 게시판에 부정적인 글을 올렸다는 이유로 중징계 처분을 내린 것을 부당하다며 부천공공연합과 함께 강력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진흥원장은 SNS를 통해“끊임없는 음모와 불의는 사람을 현혹하고 악한 세력들과의 투쟁의 길로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