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상가상’ SK, 홈런 2위 한동민 부상 악재
‘설상가상’ SK, 홈런 2위 한동민 부상 악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리그 최하위 SK 와이번스가 팀 타선의 주축인 한동민(31)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는 악재를 만났다.

SK는 “한동민이 25일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 오른쪽 정강이뼈 미세골절 진단이 나와 복귀에 6~8주가 걸릴 전망이다”라고 26일 밝혔다. 한동민은 지난 24일 KIA와의 홈 경기 중 자신의 파울 타구에 맞아 고통을 호소한 뒤 다음날 정밀 검사를 받았다.

한동민의 부상 이탈로 인해 가뜩이나 힘든 SK에 비상이 걸렸다. 주전 포수 이재원이 오른쪽 엄지손가락 골절로 전력에서 제외됐고, 팀의 간판 타자인 최정이 최악의 부진에 빠진 상황서 중심 타자 역할을 해온 한동민 마저 고장났기 때문이다. 한동민은 올 시즌 24일 KIA전까지 17경기에 출장해 타율 0.317, 6홈런(전체 2위)으로 고군부투했다.

설상가상으로 SK는 올 시즌 주전 내야수로 기동력을 발휘하고 있는 김창평(20) 마저 왼쪽 어깨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라 염경엽 감독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