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결혼이민자·영주권자에게도 재난기본소득 확대 지급
동두천시, 결혼이민자·영주권자에게도 재난기본소득 확대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두천시는 지역 내 거주하는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 등에게도 1인당 25만 원(경기도 10만 원, 동두천시 15만 원)을 재난기본소득으로 확대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대상은 지난 4일 자정 이전부터 신청일까지 동두천시에 등록된 결혼이민자와 외국인 영주권자 등이다.

동두천 시민과 같게 1인당 25만 원이 충전된 선불카드로 지급된다.

지급 신청은 다음 달 1일부터 오는 7월31일까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체류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다만, 경기도의 방침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5일까지 첫째 주 닷새 동안은 혼잡을 방지하기 위해 5부제로 운영되며 직장 퇴근 후 신청할 수 있도록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연장해 접수 받는다.

신청서류는 신분증(외국인등록증, 영수증), 신청서, 개인정보활용동의서 등을 비롯해 한국인 배우자(F-2-1)나 결혼이민자(F-6) 이외 자격의 결혼이민자는 혼인관계증명서가 추가로 필요하다.

대리 신청은 결혼이민자는 대한민국 국적 배우자가, 미성년자는 법정대리인이 위임장과 위임자의 신분증, 대리자와 위임자가 가족관계임을 증명하는 서류를 제출하면 가능하다.

지급받은 선불카드는 연매출 10억 원 이하 동두천시 지역화폐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오는 8월31일까지 모두 사용해야 한다.

동두천=송진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