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공원 고양꽃전시관에 '플라워 북카페' 개관
호수공원 고양꽃전시관에 '플라워 북카페' 개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고양국제꽃박람회는 호수공원 고양꽃전시관에 시민 휴식 공간 ‘플라워 북카페’를 개관했다고 27일 밝혔다.

플라워 북카페는 서가와 벽면녹화, 플랜테리어가 어우러진 자연 친화적 공간으로 연출됐다. 총 5만여 권의 책이 비치됐으며, 이 중 1만2천권은 고양시민의 기증으로 채워졌다.

문학ㆍ비문학 등 서가와 화훼ㆍ원예 관련 코너, 어린이ㆍ청소년을 위한 테마별 공간을 마련했다. 책은 북카페에서 자유롭게 열람할 수 있고, 대출은 안 된다.

㈜신세계프라퍼티에서 기증받은 9m 높이의 초대형 북트리 ‘원더랜드’도 만날 수 있다. 세계적인 북 아트 예술 작가인 ‘마이크 스틸키’(Mike Stilkey)의 작품으로, 버려진 책 1만4천권의 책을 쌓아 만든 북트리에 익살스러운 그림이 그려져 있다.

1층에는 활짝 핀 꽃, 거북이 등껍질 등을 연상시키는 진귀한 수석 작품 72점도 전시된다.

언제든지 꽃을 구매할 수 있는 꽃집이 운영되고, 2층에서는 플라워 아카데미가 상설 운영된다. 플라워 원데이 클래스, 어린이 꽃 체험 등 다양한 화훼 강좌가 열려 시민들이 쉽게 꽃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호수를 바라보며 커피나 차를 마실 수 있는 카페테리아도 운영돼 시민 힐링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플라워 북카페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기간 동안 입장 시 발열체크와 QR코드 방문객 관리 시스템 등록을 의무화하고, 동시 수용인원을 50명 이하로 제한한다. 매일 방역, 소독, 환기 등 시설물 관리도 철저히 지침에 따라 운영한다.

재단법인 고양국제꽃박람회 박동길 대표이사는 “꽃과 책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고양시만의 특별한 공간으로 준비했다”며 “고양시 화훼 농가와 함께하는 화훼 직판장, 작가 초청 북콘서트, 가족 꽃꽂이 체험 등 꽃과 책을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즌별로 기획해서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갈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