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30년 성과 스스로 돌아보고 재점검"…윤미향, 의원 신분 검찰 출석할듯
정의연 "30년 성과 스스로 돌아보고 재점검"…윤미향, 의원 신분 검찰 출석할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계기로 그동안의 운동 방식을 재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정의연 회계 누락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국회의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27일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천441차 정기 수요시위에서 “이용수 선생님의 기자회견을 안타까운 심정으로 지켜봤으며 깊은 고통과 울분, 서운함의 뿌리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번 일로 지난 30년간 투쟁의 성과를 이어가되, 피해자들의 고통이 해소되지 않고 문제 해결이 지연된 근본 원인을 돌아보며 재점검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연 회계 누락 등 의혹과 관련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20~21일 정의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회계 장부를 분석하고 있다. 검찰이 수사 중인 정의연과 윤 당선인 관련 피고발 사건은 10여건에 이른다.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26일 정의연 회계 담당자를 처음 소환한 데 이어 대검찰청에서 자금 추적 전문 수사관을 지원받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다만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 당선인의 소환을 서두르지 않는다는 것이 아직까지의 검찰 내부 분위기다. 압수물 분석뿐 아니라 정의연 관련 계좌추적 작업에도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과 연관된 참고인 등에 대한 조사에도 적잖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윤 당선인의 공금 유용 의혹 등에 대한 수사 상황도 소환 시기에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 정의연의 회계 누락 의혹에서 시작된 수사가 윤 당선인과 주변인에 대한 계좌 추적으로 확대되면 소환 시기가 예상보다 더 길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이 윤 당선인을 국회의원 신분이 되기 전에 소환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