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김종인, 지역주의 타파위해 합당 서두르지 말라 했다”
원유철, “김종인, 지역주의 타파위해 합당 서두르지 말라 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평택갑)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28일 합당 선포식을 가진 가운데 양당의 합당이 늦어진 것과 관련,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평택갑)가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에게 통합당과의 합당을 급하게 서두르지 말라고 말했다고 뒷얘기를 전했다.

원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미래한국당의 X파일-1을 해제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4·15 총선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당시 김 비대위원장 내정자와 함께 오찬을 하는 중에 “(김 비대위원장이) 미래한국당 당선인 중 호남 출신이 5명”이라면서 “통합당의 지역취약성이 호남인데 진정성을 가지고 호남으로 다가서는 역할을 앞으로 미래한국당이 당분간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전국 정당으로 발전돼가고 지역주의를 타파하기 위해 합당을 급하게 서두르지 말고, 미래한국당의 정치적 자산을 잘 살펴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원 대표는 “비대위원장으로 추인되는 과정속에 임기 문제로 상임전국위가 무산됐고 비대위원장 추대가 차일피일 미뤄졌다”며 “이 사실을 공개하지 못한 채 미래한국당의 당무를 이어가며 김종인 비대위의 출범을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기다렸던 것은 (김 비대위원장의)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동의했기 때문”이라면서 “(김 비대위원장은)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미래만 걱정했지, 흔히 말하는 꼼수인 상임위원장 자리나 국고보조금을 더 받기 위한 교섭단체 구성은 관심이 없었고 저도 마찬가지였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