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여파로 국내 여행 선호 숙박시설 호텔 '1위'
코로나19여파로 국내 여행 선호 숙박시설 호텔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내 여행 때 가장 선호하는 숙박시설이 호텔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은 지난 7일 국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국민여행 실태 및 인식조사’(신뢰수준 95%에 오차범위 ±3.10%, 모바일 설문) 한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39.4%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내여행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실시한 국민여행조사의 2019년 상반기 월평균 여행 경험률 53.6%와 비교해 낮은 수준이며 코로나19에 따른 여행 위축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여행을 갔다 온 계기에 대해 응답자의 50.8%는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밝혔다. 생활 속 거리 두기 이후 국내 여행을 갈 시기로는 ‘3개월 이내’ 32.7%, ‘6개월 이내’ 19.9%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국내여행 때 선호하는 숙박시설도 바뀌었다. 이번 조사에서 숙박시설 선호도는 호텔(35.7%)이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펜션(16.5%), 콘도미니엄·리조트(13.8%), 자연휴양림 시설(11.6%) 등의 순이다. 지난 2018년 국민여행조사에서 선호한 숙박시설은 펜션(33.7%)으로 호텔(10.7%)을 크게 앞섰다. 숙박시설 선택 조건으로 ‘철저한 위생관리’(42.9%)가 압도적으로 많아 코로나19 감염병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이후 다녀온 관광지의 코로나19 대응 수준에 대해서는 63.2%가 긍정적으로 답했으며 하반기 축제와 행사 참여 의향과 관련해서는 34.2%가 긍정적으로, 19.8%가 부정적으로 답했다. 아울러 경기도가 우선 추진해야 할 사안으로는 입장객 수 제한(23.0%), 주요 밀집지역 소독(22.7%) 등을 꼽았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