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경기도, 6월부터 외국인 주민 재난기본소득 지원
수원시-경기도, 6월부터 외국인 주민 재난기본소득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시·경기도, 외국인 주민에게 재난기본소득 지원 1


수원시는 오늘 6월1일부터 경기도와 함께 외국인 주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원(총 20만원)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재난기본소득 지원 대상은 이달 4일 24시 이전 경기지역에 체류지 등록이 돼 있고, 신청일 현재 수원시에 체류지 등록돼 있는 결혼이민자(F6)와 영주권자(F5)다. 대상 인원은 1만1천454명이다.

6월1일부터 7월31일까지 체류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신청해야 한다. 수원시ㆍ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합쳐 1인당 20만원씩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연매출 10억원 이하인 수원시 내 경기지역화폐 가맹점에서 8월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본인 신청이 원칙이지만 미성년자, 부득이한 사정으로 본인이 신청할 수 없는 사람은 대리인이 신청할 수 있다.

대리인은 본인과 위임자 신분증, 본인과 위임자가 가족 관계라는 사실을 증명하는 서류를 지참해야 한다.

신청 첫째 주(6월 1~5일)에는 ‘마스크 구매 5부제’와 같은 방식으로 ‘신청 5부제’를 시행한다. 태어난 해 끝자리가 1ㆍ6인 사람은 월요일, 2ㆍ7은 화요일, 3ㆍ8은 수요일, 4ㆍ9는 목요일, 5ㆍ0은 금요일에 신청해야 한다.

6월 1~5일에는 동행정복지센터에서 오전 9부터 오후 8시까지, 6월 8일~7월 31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청할 수 있다. 주말에는 신청할 수 없다.

한국어로 소통하기 어려운 외국인 주민은 외국인지원ㆍ민간위탁시설에서 통ㆍ번역이 가능한 자원봉사자를 연계해 방문 신청을 도와준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