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인천관광공사, ‘의료관광 클러스터 사업’ 전국 1위…국비 4억 확보
인천시·인천관광공사, ‘의료관광 클러스터 사업’ 전국 1위…국비 4억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가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의 ‘의료관광 클러스터’ 공모 사업 평가에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31일 시에 따르면 문체부는 지역의 우수한 의료 서비스와 경쟁력 있는 관광 자원과의 연계를 통해 해외 의료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전국 시·도를 대상으로 의료관광 클러스터 사업 공모에서 전국 1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국비 4억원도 확보했다.

앞서 시와 관광공사는 ‘코로나19 대응 메디컬 개념의 해외 의료관광객 유치 클러스터’를 콘셉트로 공모에 참여했다.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해외환자 유치 우수 의료기관인 JK위드미의원, 연수김안과, 송도외과의원이 공모에 참여했고, 우수 웰니스 관광지로는 파라다이스시티 호텔과 송도 경원재, 한옥마을을 추천했다. 숙박업소로는 최신 주방 및 다양한 시설이 있는 아파트먼트식을 접목한 레지던스 특징을 가지고 있는 오크우드 프리미엄 인천 호텔이 참여했다. 에이전시로는 ㈜와우보스(인천지점)와 함께하며 민·관·의를 연계한 협력적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했다.

시는 관광공사와 함께 지난 2019년 의료관광 클러스터 실적 및 2020년도 사업계획 평가(1차 평가), 의료관광 클러스터 현장실사(2차 평가)를 통해 타·시도와 치열하게 경쟁했다.

특히 시는 공모사업 평가를 계기로 종전의 의료관광 클러스터 사업과는 달리 코로나19에 대응한 외국인환자 유치를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2020년엔 K-방역과 K-의료라는 좋은 이미지를 활용해 온라인 플랫폼 활용 홍보, 외국인환자 유치 등록 의료기관 기반 조성 확대 지원에 집중한다. 또 컨시어지(이송) 서비스 지원 확대, 치료 후 힐링과 연계한 1-day 프로그램 확대 운영, 한의약홍보체험관 운영, 환승의료관광객과 주한미군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상품 개발을 통해 외국인환자 유치에 나선다.

시 관계자는 “2020년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인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에서 국비 1억4천만원 확보에 이어 이번 의료관광 클러스터 사업에도 4억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등 지난 2018년부터 3년 연속 전국 국비 최다 확보의 성과를 냈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