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주력 산업 ‘메디컬·바이오, 미디어·콘텐츠 융합’ 정립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주력 산업 ‘메디컬·바이오, 미디어·콘텐츠 융합’ 정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지난 달 29일 판교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추진 당시 사업을 기획하고 설계했던 전문가, 사업시행자, 관내 유관기관 및 관련부서장 등과 함께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기업유치 자문위원회 3차 전략회의를 열었다고 1일 밝혔다.

제1ㆍ2부시장과 관련 전문가 및 부서 등 20여 명의 핵심인력이 함께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주력 산업 정립과 투자유치 전략수립 등을 논의했다.

참가자들은 지난 1~2차 회의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토대로 일산테크노밸리의 주력산업을 ‘메디컬ㆍ바이오산업’, ‘미디어ㆍ콘텐츠 융합산업’으로 정립하는 데 공감했다.

한 전문가는 “기업이 과거처럼 R&Dㆍ유통ㆍ제조ㆍ판매 어느 하나에만 집중하지 않고 융합을 통해 밸류체인(Value Chain)을 확장해 나아가는 추세임을 고려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경기연구원의 문미성 박사,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 오창희 원장 등 전문가들은 “공공에서 앵커링할 수 있는 기능과 역할이 필요하다. 산업계에 직접 접근하는 방안을 찾아 지원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산테크노밸리 기업유치 전략수립에 대해 “기업유치 시 지역내 분석은 철저히 외부관점에서 분석하고 수요자 중심으로 접근해야 한다. 수요 기업이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 체계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기업유치전략, 타겟팅, 마케팅이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율 전 부지사는 “2030년 즈음에 빛을 발할 일산테크노밸리를 위해 전문가들의 심층적인 의견을 모아 공감대를 형성, 투자유치전략이 적극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