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본부세관, 항공화물 수출절차 개선해 물류지체 없앤다
인천본부세관, 항공화물 수출절차 개선해 물류지체 없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본부세관은 1일부터 시범적으로 항공화물 수출터미널 반입절차를 개선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모든 수출화물은 세관에 수출신고를 하고, 항공사는 수출신고 수리 여부를 확인한 후 화물을 항공기에 적재해야 한다.

기존에는 이에 대한 확인 작업을 항공기 적재 전 시점에 했지만, 이번 개선을 통해 수출 터미널 반입 단계에서 수출신고 수리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로 했다.

항공 수출화물의 계약상이 등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수출자가 우선 수출신고를 수리받은 후 수출터미널에 반입하면, 수출터미널 운영인이 터미널 반입 단계에서 실시간으로 수출신고 수리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인천세관은 이 방식을 활용하면 수출화물이 몰리는 집중 시간대에 발생하는 수출신고수리 여부 확인과 화물포장 작업으로 인한 물류지체 현상과 내국물품 무단적재 등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세관 관계자는 “항공사, 터미널운영인 등과의 협조를 통해 수출터미널 항공 수출화물 처리절차 개선이 원활히 운영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물류개선을 통해 수출입업체를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