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비교 시점] ‘배달해서 먹힐까?’vs‘현지에서 먹힐까?’
[전지적 비교 시점] ‘배달해서 먹힐까?’vs‘현지에서 먹힐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왼쪽) '배달해서 먹힐까?' 포스터.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왼쪽) '배달해서 먹힐까?' 포스터. tvN

지난달 19일 방송을 시작한 tvN ‘배달해서 먹힐까?’는 ‘현지에서 먹힐까?’의 스핀오프 작품으로, 이연복을 대신해 샘킴이 나섰다. 이에 이연복의 ‘현지에서 먹힐까?’와 ‘배달해서 먹힐까?’를 비교해 본다.

태국과 중국, 미국을 다녀온 ‘현지에서 먹힐까?’는 국내에 맞게 변형된 음식들이 현지에서도 호평을 이끌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에서 출발했다.

이번 ‘배달해서 먹힐까?’는 배달 음식 중에 파스타와 이탈리아 피자가 배달업계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지를 초점을 잡았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해외 촬영이 불가피하게 되면서 ‘현지에서 먹힐까?’ 팀은 ‘배달해서 먹힐까?’로 선회했다. 앞서 ‘현지에서 먹힐까?’처럼 ‘배달해서 먹힐까?’는 초반 출연진들과의 인터뷰나 만남을 그렸다.

다만, ‘배달해서 먹힐까?’에서는 유독 메뉴 선정과 음식을 만들고자 연습하는 모습들이 짧게 그려져 아쉬움을 남긴다. 특히 배달 파스타의 문제에 대해 면과 소스의 문제라 언급하지만, 그에 대한 실험이나 준비 과정이 눈에 띄질 않는다.

‘배달해서 먹힐까?’에서는 주문접수, 조리, 배달로 이어지는 가게 내부 모습과 온라인 화상 채팅으로 소감을 전하는 손님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현지에서 먹힐까?’가 음식과 접대로 출연진과 손님들의 소통을 그려내 재미를 만들었다면, ‘배달해서 먹힐까?’에서는 그런 소통 부문에서는 크게 두드러지는 면이 없다.

반면, 샘킴이 만들어내는 파스타와 윤두준의 피자는 앞서 ‘현지에서 먹힐까?’ 이연복과 홍석천이 만들었던 것처럼 입맛을 자극한다. 여기에 앞서 ‘현지에서 먹힐까?’와 같이 다양한 먹퀘스트들이 준비돼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26일 방송된 2화 마지막에는 주문이 몰려들며 당황하는 정세운의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더했다. 이어 샘킴과 안정환의 갈등이 예고편에서 공개되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tvN ‘배달해서 먹힐까?’ 3화는 오늘(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