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확진자, 미술학원서 아르바이트…수강생 등 104명 검사
가천대 확진자, 미술학원서 아르바이트…수강생 등 104명 검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천대 4학년생 A씨(25ㆍ중원구 은행동)가 분당구 야탑동 한 미술학원에서 아르바이트한 사실을 확인, 강사와 수강생 104명의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지난달 26~28일 해당 미술학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 학원에선 중ㆍ고교생 91명이 수강 중이고 강사와 행정직은 13명이다.

시 관계자는 “A씨가 아르바이트를 한 학원 강의실을 사용했던 학생 39명과 강사 4명 등 모두 43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며 “나머지 학생 등에 대해서는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방역 당국은 A씨가 중간고사를 치르러 지난달 25~29일 사이 가천대를 방문함에 따라 그와 접촉한 150여명의 학생과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하고 있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