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인천 신항배후단지 콜드체인 특화구역 지정...연간 8만TEU 물동량 창출
해수부, 인천 신항배후단지 콜드체인 특화구역 지정...연간 8만TEU 물동량 창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인천신항 배후단지에 ‘콜드체인 특화구역’을 지정했다고 2일 밝혔다.

콜드체인은 신선식품을 산지에서 소비지까지 운송하는 과정에서 온도를 저온으로 유지해 신선도와 품질을 유지하는 시스템이다.

해수부는 최근 10년간 축산물 수입과 수출이 각각 10.8%, 28.4% 늘고, 수산물 수입과 수출도 각각 3.8%, 36.9% 증가함에 따라 인천 신항 배후단지 내에 약 23만㎡ 규모로 콜드체인 특화구역 지정계획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인천항만공사(IPA)는 올해까지 특화구역에 입주할 우선협상대상기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IPA는 입주기업 선정에 기존 공개경쟁방식과 다른 수요자 중심의 사업제안방식을 도입한다. 또 특화구역을 활성화하고 국내외 우수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일정규모 이상의 투자기업에 대해 임대료를 감면하는 등의 혜택을 부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해수부와 IPA는 특화구역에 입주하려는 기업에 대해 다음 달 사업제안서를 접수해 올해 말까지 선정을 끝내고, 2021년 하반기에 물류센터 건립에 착공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번 특화구역 지정을 통해 약 6천500억원 규모의 민간투자와 600여명의 신규 일자리, 연간 약 8만TEU의 신규 화물이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른 경제적 파급 효과는 약 1조2천6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IPA 관계자는 “앞으로 특화구역에 대한 기업투자를 조속히 마무리해 물동량 및 고용에 대한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