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면세점 3사와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한 협약
인천공항공사, 면세점 3사와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한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면세점업계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공사는 2일 공사 회의실에서 인천공항에 입점한 면세점 3개사(신세계·신라·롯데)와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상호협력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협약내용은 정부에서 발표한 공항 상업시설 임대료 지원방안의 충실한 이행, 면세사업자의 고용안정 노력, 항공수요 회복을 위한 공사-면세점 간 공동노력 등이다. 이번 임대료 지원 확대를 통한 감면금액은 최대 3천600억원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공항 상업시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전망이다.

공사는 중소기업·소상공인 매장은 임대료 감면비율을 50%에서 75%로, 중견·대기업은 20% 에서 50%로 감면 폭을 대폭 확대한다. 종전 3개월이던 임대료 납부유예기간도 6개월로 연장하며, 임대료 체납시 15.6% 부과되던 체납연체료의 경우 납부유예기간 종료 후 6개월까지 5%로 인하한다. 임대료 감면과 납부유예의 적용기간은 3월부터 소급해 8월까지 6개월간이며, 전대차매장도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구본환 공사 사장은 “이번 지원 확대를 통해 공항산업 생태계의 상생발전과 공존공영을 동시에 달성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