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역복합단지 원주민들 "대안 마련하라" LH 항의방문
양정역복합단지 원주민들 "대안 마련하라" LH 항의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정역복합단지 보상위원회 위원들이 2일 LH 남양주사업본부를 방문해 미리 준비한 현수막을 건 뒤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류창기기자
양정역복합단지 보상위원회 위원들이 2일 LH 남양주사업본부를 방문해 미리 준비한 현수막을 건 뒤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류창기기자

남양주시 양정역복합단지 개발 예정지에 거주 중인 원주민들이 이주자택지 공급가격을 놓고 LH와 갈등(본보 6월 1일자 7면)을 빚고 있는 가운데 원주민들이 LH에 항의 방문하는 등 집단행동에 돌입했다.

양정역복합단지보상위원회(보상위ㆍ위원장 김완섭) 원주민 10여명은 2일 남양주 별내동에 위치한 LH 남양주 사업본부를 방문, 이주자택지를 조성 원가 이하로 공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개인 당 3억원 이상 추가 비용이 발생되는 이번 LH 측의 약속 바꾸기는 원주민들의 재정착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면서 “이는 그동안 개발동의서 작성 등 주민들이 협조해온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어 “보상위 원주민 432명 중 300명 이상이 영세한 농민이다. 이대로 개발이 진행된다면 별다른 대안이 없는 농민들은 모두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빼앗기게 된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박준홍 LH 남양주 사업본부장은 “주민분들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 상급 기관인 국토부에 직접 설명하고 협의해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면서 “담당 직원 실수로 발생한 감정가 문제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와 관련 김완섭 위원장은 “LH와 국토부 간 협의를 기다려 보고 원주민들이 납득할 만한 방안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사업 전면 백지화 등 반발 수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창기기자

 


관련기사
“원가로 준다더니” 남양주 양정역 이주자택지 공급가 갈등 남양주시 양정역복합단지 개발 예정지에 거주 중인 원주민들이 이주자택지 공급가격을 놓고 LH와 갈등을 빚고 있다.최근 LH가 이주자택지 공급가를 조성 원가에서 감정가로 공급하겠다며 입장을 번복하면서, 주민들이 부담해야 할 비용이 평균 3억원 가량 크게 증가하기 때문으로 법적 공방까지 이어질 전망이다.31일 LH와 양정역복합단지 주민보상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도시개발사업으로 지정ㆍ고시된 양정역복합단지 개발사업은 와부읍ㆍ양정동 일대 총 206만3천88㎡ 규모로, 상업지구를 비롯해 대단위 아파트, 공공주택 등 1만4천 가구가 조성되며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