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역복합단지 원주민들 "대안 마련하라" LH 항의방문
양정역복합단지 원주민들 "대안 마련하라" LH 항의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정역복합단지 보상위원회 위원들이 2일 LH 남양주사업본부를 방문해 미리 준비한 현수막을 건 뒤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류창기기자
양정역복합단지 보상위원회 위원들이 2일 LH 남양주사업본부를 방문해 미리 준비한 현수막을 건 뒤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류창기기자

남양주시 양정역복합단지 개발 예정지에 거주 중인 원주민들이 이주자택지 공급가격을 놓고 LH와 갈등(본보 6월 1일자 7면)을 빚고 있는 가운데 원주민들이 LH에 항의 방문하는 등 집단행동에 돌입했다.

양정역복합단지보상위원회(보상위ㆍ위원장 김완섭) 원주민 10여명은 2일 남양주 별내동에 위치한 LH 남양주 사업본부를 방문, 이주자택지를 조성 원가 이하로 공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개인 당 3억원 이상 추가 비용이 발생되는 이번 LH 측의 약속 바꾸기는 원주민들의 재정착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면서 “이는 그동안 개발동의서 작성 등 주민들이 협조해온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어 “보상위 원주민 432명 중 300명 이상이 영세한 농민이다. 이대로 개발이 진행된다면 별다른 대안이 없는 농민들은 모두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빼앗기게 된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박준홍 LH 남양주 사업본부장은 “주민분들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 상급 기관인 국토부에 직접 설명하고 협의해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면서 “담당 직원 실수로 발생한 감정가 문제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와 관련 김완섭 위원장은 “LH와 국토부 간 협의를 기다려 보고 원주민들이 납득할 만한 방안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사업 전면 백지화 등 반발 수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창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