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 현대모비스 생산기술센터서 확진자 발생, 센터 3일간 폐쇄
의왕 현대모비스 생산기술센터서 확진자 발생, 센터 3일간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의왕 현대모비스 생산기술센터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나왔다.

의왕시는 이날 화성시 31번 확진자 A(40대)씨가 현대모비스 의왕생산센터 직원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센터 건물은 5일부터 7일까지 폐쇄됐고, 이 건물에서 근무하는 현대로템 등 현대모비스 4개 계열사 직원 5천300여명은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화성시 동탄 시범반도유보라 4차아파트에 사는 A씨는 4일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1일 회사에 출근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의왕시와 현대모비스는 직원 확진 소식을 4일 오후 전달받은 뒤 밤 9시께 센터에 대해 방역소독을 했다.

확진자 발생에 따라 현대모비스를 비롯한 현대로템, 현대위아, 현대차, 현대오토에버 등 계열사들도 이날부터 7일까지 문을 닫고 직원 5천300여명은 사흘간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해당 직원이 근무하는 의왕생산기술센터는 오늘부터 3일간 폐쇄할 예정”이라며 “질병관리본부의 방역과 역학조사 등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의왕=임진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