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 2살 여아 코로나19 확진
용인서 2살 여아 코로나19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기흥구 영덕동 흥덕마을 동원로얄듀크에 사는 2살 여자아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이 아이(용인 78번 환자)는 앞서 확진된 30대 여성(수원 58번 환자)이 보육교사로 일하는 용인 기흥구 어린이집의 원생으로, 지난 4일 발열(39.6도) 증상이 나타나 당일 자택에서 검체채취를 받은 뒤 이날 오전 확진됐다.

시 보건당국은 이 아이가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원동부교회 신도인 보육교사와 접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한다.

용인시는 지난달 29일 해당 보육교사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원장과 보육교사 등 9명, 원생 33명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했고, 이들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2살 아이도 이때 음성으로 판정받았으나 엿새 만에 발열 증상이 나타나면서 2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수원동부교회에서는 지난달 29일부터 4일까지 목사와 신도 등 총 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여자아이가 추가 확진되면서 수원동부교회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0명(수원 8명, 화성 1명, 용인 1명)으로 늘었다.

용인=김승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