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협력 중소기업 지원하는 ‘인천항만공사 상생대출’ 운영 본격화…IPA-기업은행, 20억원 규모 펀드 조성
인천항 협력 중소기업 지원하는 ‘인천항만공사 상생대출’ 운영 본격화…IPA-기업은행, 20억원 규모 펀드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8일부터 인천항 협력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IPA 상생대출’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상생대출에 사용하는 동반성장 상생펀드는 IPA가 코로나19로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는 해운·물류기업의 금융 대출을 위해 20억원 규모로 마련한 기금이다. 펀드는 IPA와 IBK기업은행이 조성한 예탁금에서 발생하는 이자를 통해 중소 협력기업의 대출 금리를 자동으로 감면하고 이자 부담을 완화해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지원대상은 인천지역에 있는 해운업이나 항만업, 물류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중소기업으로, 20억원이 소진될 때까지 선착순으로 신청받는다. 대출을 신청하면 IBK기업은행의 심사를 거쳐 업체당 최대 5억원까지 대출이 진행되며, 시중금리에서 0.75%p 낮춘 금리를 기본으로 해당 기업의 거래기여도와 신용등급에 따라 추가 감면혜택도 받을 수 있다.

동반성장 상생펀드 대출을 필요로 하는 기업은 인천지역 IBK기업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상담받을 수 있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